세월은 어김없이 봄을 노크한다 > blog

본문 바로가기
Home blog
세월은 어김없이 봄을 노크한다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: 관리자
댓글 0건 조회 2,298회 작성일 22-03-21 15:31
지루한 찬바람이 힘을 잃어가고  온기 담은 햇살이 조용히 창틈으로 스며든다. 어려운 시절이 가고 힘차고 따스한 계절이 옴에 반기지 않을 이유야 없지만은 또 한해의 시작은 또 한살 먹는 서운함도 함께하니 인간의 바램은 참으로 기이하다. 그래도 좋은 일이 있을 것 같은 기분에 봄바람을 맞으며 창밖에 핀 산수유와 매화꽃을 찾아본다. 봄의 방문을 확인이라도 하는 것처럼 활짝핀 꽃들이 참으로 반갑다.

[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22-06-15 23:23:36 blog에서 이동 됨]

[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22-06-15 23:29:02 mblog에서 이동 됨]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설문조사

홈페이지 개편 괜찮나요?

게시물이 없습니다.